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부산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연휴기간 총력 대응

등록일 2020년 08월 15일 12시2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8.14. 18:00 해수욕장과 주변업소 등 방역수칙 이행 점검하고 대시민 집중 홍보
◈ 8.15. 18:30 해운대해수욕장에서 방역 합동캠페인 펼쳐… 부산의 모든 해수욕장에서 진행
◈ 방역지침 준수 집중 홍보하고 방역 물품 배부, 마스크 미착용 행위 합동 단속도 병행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이번 광복절 연휴 기간 등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해수욕장과 주변업소 등에 대한 현장점검과 대시민 집중 홍보에 나섰다.


 먼저 부산시는 이번 연휴에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주요 관광지, 해수욕장, 식품위생업소 밀집 지역에 대해 14일 오후 6시부터 식품위생 분야 방역수칙 이행 등을 일제 점검하고 홍보한다. 이날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도 직접 참여해 해수욕장 주변 음식점 등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점검내용은 음식점 등 종사자 마스크 착용실태와 고위험시설의 전자출입명부 사용실태 등이며, 경찰 및 구‧군과 합동으로 점검해 위반사항 확인 시 처분기준에 따라 조치한다. 특히,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해운대와 광안리 해수욕장 주변의 식품위생업소는 14일부터 16일까지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특별집중관리 기간에는 위반행위 적발 즉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시행하니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10일부터 해수욕장 인근 다중이용시설과 사각지대 취약시설 등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실태 점검을 진행했으며, 이번 연휴에도 특별점검을 이어간다. 주요 대상지는 해운대‧송정‧광안리‧송도‧다대포 해수욕장 등의 스크린골프장, 스크린야구장, 수변공원, 캠핑장, 텐트촌, 학원, PC방, 찜질방, 사우나 등이다. 시와 구‧군이 합동으로 점검하며, 경찰과도 긴밀히 협조한다.


 그리고 15일 부산의 모든 해수욕장에서는 해수욕장 방역지침을 준수하자는 민‧관 합동 캠페인이 펼쳐진다. 특히 이날 오후 6시 30분 해운대해수욕장에서는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 부산시‧해운대구·부산지방해양수산청·해운대경찰서 공무원과 국민운동단체(새마을, 바르게, 자총)·자원봉사자 등 300여 명이 해수욕장 방역 합동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은 휴가철 성수기를 맞아 관광객들의 방역지침 준수를 위해 마련되었으며 ‘함께 만들어요. 안전해수욕장!, 함께 이겨내요. 코로나19’ 라는 주제로 현장 거리 홍보를 하고 방역물품을 배부한다. 또한, LED차량을 통해 홍보영상을 송출하고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합동 단속도 병행한다.


 부산시는 시민단체 등 민간참여를 적극 유도하고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백사장은 물론 주변 공원, 호안도로, 인근 식당가 등에서 주말마다 모든 해수욕장별로 대대적인 캠페인과 단속 활동을 8월 말까지 계속 이어간다. 시는 그동안 단속반 133명을 투입하여 해수욕장 마스크 미착용과 야간 취식금지 단속을 벌인 결과 7,300여 건을 계도·단속하였다. 단속기간은 8월 31까지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예방은 방역 당국의 노력과 더불어 이용객들의 방역수칙 준수가 매우 중요하다”라며, “피서객과 해수욕장 인근 업소에서는 자발적인 방역지침 준수에 동참하고, 특히 비교적 덜 혼잡한 해수욕장을 찾아 이용객 분산에 적극 협조해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부산시는 최근 확진자 급증에 대응해 향후 추이를 살펴 확산세가 계속되면 질병관리본부, 전문가 등과 협의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의 격상도 검토하고 있다.

 

김주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경제 사회 문화 관광

UCC 뉴스

포토뉴스

시장탐방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