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부산시, 안심식당으로 ‘덜어 먹는 음식문화’ 실천한다!

- 방역 핵심 3대 과제 실천업소 대상 ‘안심식당’ 지정 -

등록일 2020년 07월 17일 10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부산시, 안심식당 1,500개소 지정 추진…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생활 방역 음식문화 정착 나서
◈ 외식업 단체·국민운동단체 등이 참여하는 ‘범시민 음식문화개선 캠페인’도 개최 예정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코로나19를 계기로 감염병에 취약한 식사문화를 개선하고,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외식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나선다.


 부산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핵심 3대 과제를 선정하고, 이를 실천하는 ‘안심식당’ 1,500개소를 지정한다고 밝혔다.


 3대 과제는 ▲덜어 먹기 가능한 도구 비치・제공 ▲위생적인 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 등 음식점 내에서 실천 가능한 방역의 핵심 원칙으로 시는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안심식당을 지정·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관내 음식점이 구·군 환경위생과로 안심식당 지정을 신청하면 구·군에서는 3대 과제와 그 외 요구 조건 등을 실천하고 있는지 현장 확인을 거쳐 안심식당으로 선정한다. 위생 등급제 지정업소와 모범음식점은 별도의 신청 없이 담당 공무원의 현장 확인을 거쳐 지정될 수 있다.


 부산시는 덜어 먹는 음식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개인 접시, 집게, 국자 등 물품을 지원하며 안심식당임을 알리는 스티커도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신제호 부산시 복지건강국장은 “이번 안심식당 지정이 덜어 먹기 등 위생적인 음식문화 정착에 기여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외식환경을 조성할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16개 구·군과 함께 위생적이고 안전한 음식문화를 확산하고, 시민 스스로 생활 방역 음식문화를 실천할 수 있도록 ‘범시민 음식문화개선 캠페인’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경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경제 사회 문화 관광

UCC 뉴스

포토뉴스

시장탐방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