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부산시, 동백전 연계 「공공 모바일마켓 플랫폼」 구축한다

지역 중소기업, 소상공인 위한 ‘동백시장, 동백상회, 동백식당’ 만든다

등록일 2020년 05월 08일 15시2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 포스트 코로나 대비 지역 중소상공인들을 위한 공공 모바일마켓 플랫폼 구축 추진
◈ 동백전 앱에 동백시장(전통시장), 동백상회(쇼핑몰), 동백식당(전화주문) 연계로 종합 솔루션 제공



 부산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오프라인 소비심리 위축과 비대면 유통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경제적 위기에 처한 영세 중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 모바일마켓 플랫폼’ 구축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본 사업을 위해 이미 76만 명의 부산시민이 가입한 지역화폐, ‘동백전’앱을 활용한다. ▲1단계는 기존 동백전 인프라를 .활용하여 지역경제 주체별로 개별앱을 구축, 이를 동백전에 링크하는 방식으로 플랫폼을 구축한 후, ▲2단계는 업체 자체할인 유도 등으로 지속가능한 모델로 성장시키고 ▲3단계로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모바일앱으로 발전시킨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기존에 단순 금융결제시스템이었던 동백전에 전통시장을 위한 ‘동백시장’, 중소기업을 위한 ‘동백상회’, 소상공인을 위한 ‘동백식당’ 등의 플랫폼을 결합할 계획이다.


 우선, 온라인 유통환경에 가장 취약한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해 ‘동백시장’ 앱을 개발하여 2023년까지 80개 시장 800개 점포를 앱에 등록해 온라인 고객의 유입을 돕는다. 이를 위해 시장별 청년 IT 매니저를 고용하여 전자상거래 운영을 총괄 지원한다.


 또한, 올해 1월 구축된 부산우수제품 e-플랫폼도 지역제품 온라인 카탈로그 역할에서 판매 결제 기능을 추가해 ‘동백상회’라는 온라인 쇼핑몰로 발전시킨다. 이로써 부산역 유라시아 플랫폼에 구축 예정인 부산제품 쇼핑숍과 함께 지역 중소기업 판로지원의 O2O(Online to Offline) 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그리고 최근 수수료 체계개편 발표 번복 등의 논란이 된 민간 배달앱의 대체제로 기존 동백전 가맹점으로 등록된 9만여 개의 음식점 중 배달가능 음식점을 분류해 ‘동백식당’을 구축한다. 음식점 전화번호 노출로 전화 주문을 유도하고, 향후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공공 배달앱으로의 발전도 고려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에 구축 예정인 공공 모바일마켓 플랫폼은 동백전의 1단계 성공에 이어 지역제품 사랑실천, 더 나아가 창업․사회적 기업제품 등을 구매할 수 있는 가치소비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부산시민의 지역제품 사랑으로 지역경제 선순환구조 구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경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경제 사회 문화 관광

UCC 뉴스

포토뉴스

시장탐방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