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부산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공모사업 32곳 선정

부산 전통시장에 ‘변화’의 바람이 분다!

등록일 2019년 09월 18일 16시4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20년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에 선정된 민락골목시장 입구 모습



◈ 부산시, 중기부 주관 공모사업에 10개 사업, 32개 시장 선정… 국비 60억 원 확보
◈ 문화관광형 시장 육성 통해 부산지역 역사와 문화, 관광 연계한 전통시장으로 변모 기대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20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공모사업’에 부산 전통시장 32곳이 선정되어 국비 6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방비 40억 원을 포함한 총 100억 원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해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특성화 시장 육성사업에는 7개 시장이 선정되어 총 3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청년몰 활성화 및 확장사업에 국제시장이 ▲문화관광형 육성사업에는 반송큰시장·르네시떼·평화시장·민락골목시장 등 4개 시장이 ▲첫걸음 기반조성에는 당감새시장·연동골목시장 등 2개 시장이 선정되었다.

 

  문화관광형 시장이란, 지역의 고유한 역사와 문화·특산품 등을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전통시장으로 부산시는 이를 통해 지역축제와 역사자원을 활용한 관광콘텐츠와 다양한 볼거리·즐길 거리를 발굴해 전통시장을 문화·관광시장으로 변모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전통시장을 찾는 고객들이 가장 큰 불편을 호소하는 주차문제를 해소하고, 고객들의 구매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용호골목시장과 감전시장에는 5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공용주차장 건립을 추진한다. 감전시장·창선상가·부산진시장·남문시장 등 4곳에는 인근 사설주차장 이용 보조 사업에도 4억 원을 지원해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부산시는 안전한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개별 점포 내 화재알림시설을 설치하고, 노후 전선을 정비하는 사업 등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 선정이 시장별 특색 있는 상권을 조성해 자생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경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경제 사회 문화 관광

UCC 뉴스

포토뉴스

시장탐방

현재접속자 (명)